언론보도

CHA그룹의 최신 소식을
한 눈에 확인하세요

강남차병원

2022.12.27

강남 차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 최단기간 4000례 달성

강남 차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
최단기간 4000례 달성

  • 센터 개소 7년만에 국내 최다 성과
  • 난임센터, 산부인과 협진··· 임신, 출산 위한 가임력 최대 보존
  • 전체 환자 중 10명 중 4명은 미혼여성, 30대가 수술환자의 절반 차지
  • MZ세대에서 가파른 부인과 질환 증가.. 예후 좋고 흉터 적어 로봇수술 대세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 차병원(병원장 노동영)은 산부인과에서 국내 최초로 로봇수술 4,000례를 달성했다. 지난 2015년 6월 로봇수술센터를 개소한 이후 2021년 산부인과 분야 국내최초 로봇수술 3,000례를 달성한데 이어 1년 만에 4000례를 돌파하며 역사를 썼다.

최단기간 4000례 달성 배경에는 산부인과 전문병원으로서 부인종양 수술에 축적된 의료진의 숙련도와 최소침습 수술시스템이 있다. 또한, 수술실 확장 등 리모델링을 통해 작년 8월부터 최신 장비인 다빈치 Xi를 추가 도입해 로봇기기를 2대 운영하면서 부인과 종양 로봇수술을 연간 1000건 이상 집도해 국내 최다 성과를 기록할 수 있었다.

산부인과 로봇수술은 자궁근종은 물론 자궁내막증, 자궁선근증, 자궁탈출증, 난소낭종, 난관미세수술, 요실금, 난소암 등 부인과 거의 모든 영역에서 가능한, 난도 높은 수술이다. 강남 차병원 로봇수술센터의 로봇수술 건수를 통계적으로 살펴보면, 자궁근종제거술이 2,675건(66.9%)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난소종양제거술 839건(21.0%), 부인암 및 기타 질환 수술이 486건(13.1%) 순이다.

환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연령대는 30대(45.9%)이며, 그 다음으로 40대(36.8%), 20대(11.7%)순이었다. 특히 검진이 보편화되고 생활습관의 변화로 젊은 여성 환자수의 증가세가 두드러지면서 전체 로봇수술의 절반 이상인 57.6%가 MZ세대(20~39세)이다. 로봇수술센터에서 치료받은 환자 중 최연소는 12세, 최고령은 74세 였다.

또한, 로봇수술 환자의 10명중 4명은 미혼이었으며, 대부분의 환자가 자궁 적출 없이 자궁을 보존하거나 난소기능을 최대한으로 보존해 가임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

통계청이 2021년 발표한 평균 초산 산모 연령이 32.6세임을 참고하면 수술 환자의 거의 대부분이 가임기 여성임을 알 수 있다. 가임력을 보존하기 위한 수술은 생식기관을 다루는 만큼 주변 조직을 건드리지 않고 정교하게 수술해야 후유증을 피할 수 있다. 여성의 생식기관은 자궁, 질, 나팔관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어디든 부인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확실한 치료는 수술로 병변을 완벽하게 제거하는 것이지만 수술은 난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때문에 손이 닿기 힘든 위치에 자리한 자궁근종을 제거하거나 난소기능을 보존하는데 정교한 움직임, 손떨림 제거, 고화질의 3차원 입체영상 등 미세침습수술에서 절대적 이점을 지닌 로봇수술이 국내에서도 점차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강남 차병원은 산부인과 전문병원으로서 임신, 출산뿐 아니라 각종 부인종양에서 여성암까지 여성질환을 정밀하게 치료하는데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그 결과 로봇수술센터에서는 최단기간 질적, 양석 성장을 일궈냈다. 가임기 여성의 치료계획을 세울 때 난임, 부인과, 산과와 더불어 내과, 영상의학과, 외과 등의 다학제 진료를 통해 수술 이후 임신과 출산에 대한 최고의 가임 시나리오를 고려하여 환자의 선택권을 넓히고 환자중심 치료를 하는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강남 차병원 성석주 로봇수술센터장은 “후발주자로 로봇수술을 시작했지만 이례적인 성장세로 대형병원을 제치고 산부인과 종양 수술분야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며 “로봇수술은 수술 범위가 큰 고난도 수술과 종양수술 등에서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어, 가임 여성들의 가임력 보존을 위해 난임센터와 진료 협진과 임상연구를 통해 환자 개인별 최적의 수술을 실시하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강남 차병원은 1988년 2월 국내 최초로 복강경수술을 시행하며 최소침습 수술 시대를 열었다. 작년부터 순차적으로 본관 리모델링을 추진하여 소화기병센터, 유방갑상선센터, 부인과를 확장했으며 여성암 등 중증질환 분야와 급증하고 있는 부인과 질환 치료를 강화해 여성 전 생애주기를 관리하는 병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프로필

사진1. 강남 차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센터 의료진 단체사진 (뒷줄왼쪽부터 (김미경, 최수현, 원세연, 심소현) 앞쪽왼쪽부터 (김미라, 정용욱, 성석주, 이나라))



프로필

사진2. 강남 차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센터 정용욱 교수가 로봇수술을 하고 있다.

다음글
이전글 아이들도 알아요…‘질염의 괴로움 2022.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