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병원보

목차
정기구독신청 차병원 페이스북 차병원 트위터

WELL-BEING척추관 협착증허리는 찌릿, 다리는 저릿 !

허리가 아프고 다리까지 저리다며 병원을 찾는 환자들은 대부분 디스크를 의심한다. 하지만 평범한 50~60대라면 디스크보다 척추관 협착증일 가능성이 더 크다. 척추관 협착증은 우리 몸이 노화하면서 나타나는 퇴행성 질환으로 일상생활에도 피해를 주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하다.

시작은 허리 통증부터, 악화되면 다리 통증까지

척추관 협착증은 중년 이후에 나타나는 흔한 질환 중 하나로, 신경이 지나가는 공간인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누르는 병이다. 초기에는 허리가 뻐근하고 별다른 이유 없이 통증이 나타난다.
문제는 많은 환자가 이런 증상을 노화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받아들이고 치료를 하지 않는데 있다. 이렇게 증상을 방치하는 경우 병이 점차 진행하면서 신경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앉아 있을 때는 통증이 없다가 걸을 땐 다리가 아프고 저리며 힘이 빠지기 때문에 산책이나 도보 이동이 어렵고, 걸을 때 자주 쉬어 주어야 하는 보행 장애가 나타난다. 증상이 더 악화되면 잠시 서 있거나 걸을 때도 엉덩이와 다리가 심하게 저리고 땅기면서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환자에 따라 다리를 저는 사람도 있고, 심한 경우 동네 외출도 어려울 만큼 일상적인 활동에도 지장이 생긴다.


급작스럽게 아프면 디스크, 서서히 아프면 척추관 협착증

허리에서 다리로 내려가는 요추 신경이 눌려 다리가 저리고 보행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점에서 허리 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하다. 하지만 허리 디스크의 경우 말랑말랑한 젤리 같은 디스크 물질이 신경을 누르는 데 반해, 척추관 협착증의 경우에는 주로 뼈, 관절, 인대와 같은 좀 더 딱딱한 조직이 신경을 누른다. 또 허리 디스크는 증상이 급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그에 비해 척추관 협착증은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며, 앉아 있을 때는 통증이 없다가 서서 걸으면 다리가 저리고 아픈 것이 특징이다.


누워서 다리를 올렸을 때 땅기면 디스크, 통증이 없다면 척추관 협착증

허리 디스크와 척추관 협착증을 감별하고 싶다면 누운 자세에서 무릎을 편 채로 다리를 최대한 들어 올려보자. 허리 디스크인 경우에는 다리가 40~65도 정도로 높이 올라가지 않을 뿐 아니라 엉덩이와 허벅지, 발까지 심하게 땅기는 듯한 통증이 나타난다. 반면 척추관 협착증은 다리를 통증 없이 60도 이상 들어 올리는 것이 가능하다.


소염·진통제와 물리치료, 신경 차단술로 치료

척추관 협착증의 치료는 크게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 치료로 나뉜다. 비수술적 치료에는 먼저 약물치료가 있는데, 척추관이 좁아지면 그 공간 주위에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소염·진통제를 투여한다. 만약 통증 때문에 지속적으로 고통을 받는다면 항우울제를 처방하기도 한다. 허리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과 물리치료도 함께 병행한다. 물리치료에는 초음파 또는 초단파를 사용해 몸속 깊은 곳의 근육이나 관절에 열을 공급하는 심부 열 치료, 실시간 초음파를 이용해 디스크 주변의 근육을 강화하는 초음파 치료, 마사지 등이 있다. 그래도 호전이 안 될 경우 신경 차단술을 하는데, 많이 눌리는 신경 주위에 강력한 항염증 작용을 하는 부신피질 호르몬제를 투여해 염증을 가라앉히고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이 외에 꼬리뼈를 통해 작은 관을 삽입한 후 병변 부위에 주사를 놓는 신경 성형술도 고려해볼 수 있다.


술과 담배 피하고 수영과 자전거 타기 등 운동으로 관리해야

척추 건강에는 무엇보다 금주와 금연이 중요하다. 알코올은 염증을 악화시켜 통증을 유발하며, 니코틴은 혈관을 수축시켜 신경으로 산소와 영양이 원활하게 공급되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또 체중이 그대로 척추에 전달되기 때문에 과체중이 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건강을 얘기할 때 운동을 빼놓을 수 없는데, 걷기나 뛰기보다 허리에 부담을 덜 주는 대표적인 유산소운동이 수영과 자전거 타기다. 운동을 한다고 좁아진 척추관이 다시 넓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좁아지는 속도를 줄여 주고 좁아진 상태에서 몸이 버틸 수 있는 힘을 길러준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운동이라 하더라도 환자의 상태에 따라 독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어떠한 경우에도 통증을 유발하는 자세나 운동은 피하도록 한다.



신동은 교수(센터장) 척추 질환, 골다공증, 척추 골절, 척추 기형 교정 전문
분당차병원 척추센터/통증센터
031-780-6166 | bundang.chamc.co.kr

차병원 매거진 구독신청

이메일 등록만으로 차병원 매거진 구독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메일 입력 후 매거진 구독 신청 조회/해지를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