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예약 1:1주치의상담 건강정보 카페 웹진 Mypage 회원가입 로그인
의료그룹차 > 건강정보 > Theme e-Clinic > 사랑의 태교
 
[ 태아를 알아야 태교를 한다. ]
§ 청각, 태아는 들을 수 있을까요? §
태아가 들을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을 받게 되면 대부분의 엄마들은 그렇다라는 대답을 할 것입니다. 예로부터 우리의 전통문화에서는 태교를 중요시 여겨왔고, 생활의 일부였던 만큼 태아가 들을 수 있다는 생각에는 많은 분들이 공감합니다.

실제로 태아는 청각능력이 있습니다. 이것은 머지 않은 미래에 과학적이고 쳬계적인 태교가 시행 가능하리라는 추측을 갖게 하기도 합니다.

서양에서는 19세기말까지도 태아가 들을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별로 알려진 바가 없었습니다. 따라서 태아에겐 청각이 없으리란 생각이 지배적이었습니다.

1925년 파이퍼 박사가 자동차 경적을 이용하여 태아가 소리에 반응하는 것을 발견한 이래로 출생 전의 태아도 들을 수 있다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그 후 여러 학자들이 초인종이나 소리를 내는 기구를 이용해 태아가 듣는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증명하였습니다.

태아의 청각을 과학적으로 논할 때 먼저 생각할 것은 발생학적인 측면입니다. 이미 임신 4주가 되면 귀 부분이 배아(임신 11주 이전의 태아를 지칭함)에 보이고 24주가 되면 내이가 완전히 형성됩니다. 신경계통의 발달도 초기 태아시기에 발달하기 시작하여 임신34주가 되면 청각 신경이 신생아의 정도에 이르게 됩니다.

그렇다면 과연 태아는 어떤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요? 엄마의 심장 소리, 장운동소리, 자궁으로 가는 혈류 소리 등은 기본적으로 하루 24시간 함께하는 소리이고, 그 외의 엄마 체외의 소리, 즉 아침의 자명종 시계소리, 그릇 부딪치는 소리부터 자동차 소리, 음악소리, 심지어는 엄마 아빠가 싸우는 소리까지 다양하게 엄마와 함께 듣는다고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