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예약 1:1주치의상담 건강정보 카페 웹진 Mypage 회원가입 로그인
의료그룹차 > 건강정보 > Theme e-Clinic > 자녀의 性
 
[ 태초에 性이 있었다 ]
§ 빅토리아 여왕과 산업혁명 그리고 性 §
▣결혼해도 생산적인 性만 유지하라..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은 19세기까지 유럽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이 시대를 빅토리안 시대라고 합니다. 이 당시의 성은, 남성은 성적인 욕구를 억제하고, 여성은 성적인 욕구를 가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였으며, 성은 오로지 자녀를 두기 위한 수단으로 간주되어 결혼한 부부라도 가능하면 부부간의 성교의 기회를 줄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빅토리아 여왕의 성 억제 정책에도 불구하고 산업혁명으로 인한 경제적 빈부의 차이는 실제로 경제적 여유가 있는 중산층 남성들의 성 문란과 빈곤층 여성들의 창녀제를 양산시키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산업혁명이 양산한 빈곤층, 먹고 살기 위해 매춘의 길로…


19세기 영국을 중심으로 일어난 산업혁명은 기계화에 의한 산업의 발달 뿐만 아니라 기존 사회구조의 붕괴 속에 새로운 신규 세력인 중산층과 빈곤층을 등장시켰습니다. 당시의 여성 노동자와 어린 아이들은 질병과 오염, 그리고 굶주림에 시달렸으며 저임금, 복지제도 부족 등으로 여성들은 출산 직전까지 일하고 해산한지 3-4일 후에 바로 다시 일을 하였습니다.

법적으로도 남성의 부정한 행위에 대해서는 관용적이었으나 여성의 경우에는 사회적으로 추방 있을 뿐이었습니다. 남편의 이혼, 구금 등은 허용되었으나, 남편이 가정에 불성실하더라도 여성에게는 이혼의 권리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경제력은 모두 남성이 소유하고 있었으며, 설사 여성이 돈을 번다 해도 그것은 남성의 소유가 되었습니다.

결국, 여성들은 경제적 불확실 때문에 매춘으로 행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는 중간 계급들의 남성이 성적 욕망을 해결하기 위해 이런 곳을 찾는 것과 연결되어 산업혁명 이후 매춘은 급증가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