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예약 1:1주치의상담 건강정보 카페 웹진 Mypage 회원가입 로그인
의료그룹차 > 건강정보 > Theme e-Clinic > 부부의 性
 
[ 사랑은 진할 수록 아름답다 ]
§ 마음의 표현 ‘커니링구스(cunnilingus)’ §
▣ 당당하고 충분한 사랑의 전희
커니링구스는 남성이 여성의 외음부 특히 음핵과 소음순을 입으로 접촉하는 것으로 외음지벽(外淫砥癖)이라고 합니다. 경험이 있는 여성들은 전희로 환영하는 편이지만, 간혹 남성도 의무감을 가지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성교 전후에 잠시 실행될 수도 있고 성교의 대신으로 쓰이기도 합니다.

음핵을 입으로 자극시키면 여성에 따라서는 극치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여성에서 성교나 수음으로 극치감을 느끼는데 실패했을 때도 이 방법으로 매우 기분 좋고 따뜻하게 느끼는 극치감이 완성되는 여성이 있습니다. 이 방법으로 극치감을 느끼지 못하는 이유 중 상당수는 어쩔 줄 몰라 하여 몸을 움츠리는 등 받아들일 마음의 자세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남성의 입으로 여성의 질을 애무한 후에 페니스를 질에 넣으려고 할 때 여성이 계속 흥분 상태이며 애액이 나오고 있는 상태라면 문제가 없습니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매끄러운 기능이 모자라서 삽입에 어려움을 겪기도 합니다. 이때는 질 입구에 다시 윤활제(또는 침)를 바르거나 여성을 다른 방법으로 애무하여 흥분되게 해야 합니다. 그러나 억지로 강요할 경우에는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통증과 상처를 입을 수 있으므로 충분한 전희가 필요함을 명심하세요…

▣ 이럴 때 더욱 효과적…
커니링구스의 장점 중 한 가지는 서로간에 원하기만 하면 꽤 오랜 시간 동안 지속할 수 있어서 조루증으로 고민하는 남성이 여성에게 만족을 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오래 하는 중에 결국 극치감을 느낄 가능성이 많고 계속하면 여성이 중복 극치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이 방법은 입술의 부드럽고 따스한 접촉을 통하여 여성에게 큰 환희를 주며, 충분한 전희는 일부 여성이 느끼는 성교 시 음부나 하복부의 통증도 감소시켜 줄 수 있습니다.

▣ 혹시 혐오감을 준 것이 아닐까???
과거에는 여성의 청결이 부적절했기 때문에 이 행위가 혐오감을 초래하기도 했으나 오늘날은 화장실이 가깝고 항상 씻기 편하게 되어 있고 여러 가지 향기 나는 방취제의 이용으로 그러한 문제는 특별히 없습니다. 또한 현대의 남성들은 질에서 나오는 특유한 냄새를 성감을 자극하는 인자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성적 흥분 상태에서는 펠라치오 때와 마찬가지로 청결에 대한 문제는 성행위에서 크게 작용하지 않습니다.

▣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것
커니링구스는 서로를 마음으로 충분히 받아들이지 못할 경우에는 실제에서 행하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경험이 많아질수록 더 이 행위를 받아들이며 혼전 성 관계 보다는 결혼 성관계에서 더 자주 쓰는 편이며 학력이 높을수록 이 방법을 더 즐긴다고 합니다. 그러나 많은 여성은 남성의 손이나 성기보다 입으로 자극하는 것에 더 온화하고 좋은 느낌을 받습니다. 자신의 성기에 입이 접촉하는 것을 즐겁다고 여기며 사람에 따라 성교보다 이 방법을 더 좋아하여 가장 만족하는 성 행위로 느끼기도 합니다.

▣ 이런 행동은 금물
질 입구에 입을 대고 바람을 불어넣어 보는 남성이 있는데 공기가 높은 압력으로 자궁으로 들어가 공기 색전증(공기가 혈액으로 들어가서 돌아다니다가 혈관을 막는 것)이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임신 중에는 혈액 순환이 많은데 혈액으로 공기가 들어갈 수 있고 혈액에 있는 공기는 폐나 뇌의 혈관을 막으면 위험하므로 이런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으니까요.

▣ 펠라치오와 커니링구스를 동시에
성 행위를 즐기는 많은 사람들은 머리와 다리를 반대로 위치하여 69 체위를 하고 서로간의 구강-성기 접촉을 시도 합니다. 즉 펠라치오와 커니링구스를 같이 하는 것이지요. 즐거움도 주고 동시에 흥분하면서 쾌감과 만족을 느끼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러나 서로의 키에 차이가 많다면 위치를 맞추기 위해서 몸을 구부려야 되고 밀착감이 떨질 수 있습니다.

그런데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면 한 쪽의 활동에 전념하기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특히 구강 성교를 한 지가 얼마 되지 않아서 경험이 적고 또한 성기를 애무하는 솜씨가 능숙하지 못할 때는 자신은 성기 자극을 받지 않고 애무를 하는데 전념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다가 친밀감이 많아지고 사랑을 진하게 할 단계가 되면 동시 구강 성교를 합니다.

여성은 이 과정에서 흥분이 고조되면 위아래를 구별하기 어렵게 됩니다. 원래 입은 성감이 좋은 곳이므로 그것만으로도 은은한 흥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즉 어느 쪽이 위에 있는 입이고 어느 쪽이 아래에 있는 입인지 혼란이 생기면서 그냥 전신으로 받아들이게 됩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여성은 입의 성 감각이 더 발달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주의할 점은 여성이 극치감에 도달하기 전에 남성이 사정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여성이 정액을 삼키기도 하지만 정액이 입에 있는 상태나 정액의 비린내 비슷한 냄새에 대하여 역겹게 여기는 여성이 적지 않습니다. 그렇게 되면 입에 나온 정액을 처리하려고 화장실에 가거나 하면 흥분이 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사정이 곧 되려는 느낌이 있으면 빨리 여성의 입에서 페니스를 빼고 여성의 입은 남성의 다리나 성기 주변 등 다른 곳을 애무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